베오그라드 역사

Београд 상위 문서: 세르비아 [1] 1. 개요2. 역사3. 축구의 도시 1. 개요 세르비아어: Београд(Beograd) 영어: Belgrade 라틴어: Singidunum (싱기두눔) 러시아어: Белград 동유럽 국가 세르비아의 수도. 도나우 강, 드라바 강, 사바 강 등이 합류하는 요충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북쪽으로는 헝가리인이 사는 보이보디나 자치구와도 접경해 있다. 2. 역사 고대 로마 제국 시대의 변경 군단 기지가 모태였지만, 이 지역이 슬라브족의 침공에 휩쓸리면서 오랫동안 기능이 마비되거나, 시골 Read More…

베오그라드 공세

베오그라드 공세(러시아어: Белградская операция)는 1944년 9월 14일부터 11월 24일에 걸쳐 소련의 붉은 군대와 유고슬라비아 파르티잔, 불가리아 인민군이 연합하여 베오그라드를 점령한 나치 독일의 독일 국방군을 축출한 군사 작전이다. 연합군은 별도의 명령 체계로 분산되어 있었으나 느슨한 연계를 통해 베오그라드를 탈환하는 데 성공하였다. 불가리아 제2군이 합류된 소련의 제3 우크라이나 전선군이 공세를 개시하여, 제2 우크라이나 전선군이 북방에서 공격하고, 유고슬라비아 파르티잔 제1군이 서방에서, 그리고 불가리아 제1군, 제3군, 제4군이 남측에서 공격에 Read More…

내전 상흔의 발칸반도···그래도 아름다운 거리들

크로아티아 제2의 도시인 스프리트에서는 21년간 통치 후 로마로 떠나 살다 죽은 디오클레티안 황제의궁 ( Diocletian’s Palace )에 도착해 둘러 보았는데 현재는 상점으로 바뀌어 인생의 무상함을 느끼게 한다. 다시 200킬로미터 떨어진 드보르브닉으로 이동하는 동안 아름다운 아드리아나 해변을 끼고 가는 터라 4시간이 걸리는 거리인데도 지루함이라고는 찾아 볼 수가 없었다. 아드리아나 해변의 진주로 불리우는 드보르브닉에는 1185개의 섬이 있으며 Read More…

세르비아 베오그라드(Belgrade)

▶ 다뉴브 강과 사바 강이 만나는 예술문화의 도시 세르비아 항공(Serbia)은 지난 6월부터 뉴욕에서 베오그라드까지 논스톱 운항을 시작했다. 도시의 주요 거리인 Knez Mihailova Street에서 피리 상인이 손으로 만든 피리를 불어보고 있다. 도시 곳곳서 거리 악사와 배우들 공연 ‘Kalemegdan Park’ 공원 꼭 가봐야할 곳 Savamala 지역 화려한 밤문화의 중심지 세르비아의 수도 베오그라드(Belgrade)는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지니고 있는 Read More…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칼레메그단 요새 군사박물관

Kalemegdan Fortless Military Museum Belgrade Serbia 전투의 언덕이라는 뜻을 지닌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칼레메그단 요새 – 2017년 5월 25일 칼레메그단은 베오그라드의 역사박물관이라고 불릴 만큼 시간의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으로 베오그라드를 여행하는 사람은 꼭 방문하는 관광명소이다. 칼레메그단은 ‘칼레’ 는 터키어로 요새, ‘메그단’ 은 아랍어로 넓은 평원이라는 뜻의 합성어로, 400여년간(1459-1867) 오스만투르크 지배의 흔적을 보여준다. 오스만투르크의 지배에서 벗어난 지 150여년이 흘렀지만, 지금도 Read More…

‘세계 10대 더비’ 베오그라드 매치서 유혈사태…17명 부상

    ‘M+통신’은 세계에서 일어나는 신기하고 황당한 사건-사고를 소개하는 코너 입니다.   [엠스플뉴스] ‘세계 10대 더비’ 베오그라드 더비에서 팬들의 유혈사태로 인해 경기가 중단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12월 14일(이하 한국 시간) 지난 밤 파르티잔과 레드스타의 경기에서 발생한 폭력사태에 대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현재까지 밝혀진 부상자는 17명이다.   파르티잔의 홈구장에서 펼쳐진 이 경기에서 Read More…

발칸반도의 중심,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베오그라드의 칼레메그단 요새에서 바라본 노을. 왼편으로 빅토르 동상이 우뚝 서 있다. 유럽의 남동부, 발칸반도 중앙에 위치한 나라 세르비아. ‘발칸의 화약고’라고 불리는 세르비아. 1박2일, 아니 20시간을 머무르며 10시간 남짓 스치듯 지나갔던 곳이기에 짧은 기억이 더욱 강렬하게 남아 있다. 어느 나라를 국경으로 접하고 있는지 그 위치조차 생각나지 않았던 나라, 세르비아. 루마니아, 불가리아, 보스니아와 크로아티아 등의 여러 국가를 Read More…

세르비아: 집 잃은 로마족, 3년째 ‘기다림의 연속’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벨빌 지역에서 100명이 넘는 로마족이 강제 퇴거된 지 3년이 지났지만, 무능한 관료제와 타성, 차별로 인해 유럽위원회(EC)가 주도한 수백만 유로 규모의 로마족 재정착 사업이 결국 무산되었다. 이들 중 대다수는 여전히 불결한 철제 컨테이너에서 인종적으로 격리된 채 살고 있으며 약 50여명은 재정착 가능성조차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국제앰네스티가 신규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국제 로마족의 날에 발표된 Read More…

과거의 영광을 간직한 도시, 베오그라드- FltGraph 항공권 추천 60

오늘의 여행지는 세르비아의 수도 베오그라드입니다. 동유럽 여행이라고 하면 체코나 헝가리 등이 잘 알려져 있지만 세르비아는 비교적 주목받지 못하는 나라 중 하나죠. 하지만 ‘하얀 도시’ 라는 뜻의 베오그라드는 유고슬라비아 연방국가 시절 나쁘지 않은 생활수준을 자랑하던 도시랍니다. 유고슬라비아 내전을 겪으며 깔끔했던 도시가 많이 파괴되고 경제 수준도 좋지 못하게 되었지만 여전히 과거의 아름다운 건축물들을 간직하고 있는 조용하고 평화로운 Read More…

‘하얀 도시’ 베오그라드는 어둡고 칙칙했다

‘하얀 도시’, 베오그라드의 의미이다. 하얀 도시의 첫인상은 검고, 어둡고, 칙칙했다. 다뉴브강에서 올라온 우윳빛 안개에 휩싸인 베오그라드는 때마침 동 터오는 태양 빛에 반짝반짝 빛났다. 베일을 쓴 신부의 모습처럼 신비롭고 아름다워서 그리스와 불가리아를 넘어 노도와 같이 진격하던 오스만 제국의 군대는 세르비아의 베오그라드에 이르러 넋을 잃어버렸다. 새벽녘 기습공격을 감행할 무렵 마력의 아름다움에 군인들은 전의를 상실하고 멈칫했다. ▲ 미군의 Read More…